털보공방에 당도한 것을 환영하오, 낯선이여.